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회담 장소가 꼭 서울이 아니어도 된다는 융통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27일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에 출연해, 북 핵 포기에 도움이 되고 인도적 입장에서 국군포로, 납치자 문제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정상회담을 당장 정치적으로 해야 할 이유가 없다며 북한과 인도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언제든 만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남북문제를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해결하려 한다며 북한에 대해 핵을 포기시키는 것이 가장 선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