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북한과 중국 간 실질적인 군사협력 확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전망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최근 북-중 간 국방부장 회담과 관련해 중국 언론에 보도된 현지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해드립니다.

북 핵 6자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져있지만 북한과 중국 간에는 군사교류가 활발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24일에는 량광례 중국 국방부장과 북한의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이 평양에서 회담을 가졌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 자리에서 양국 간 군사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일부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서 북-중 간 군사협력이 실질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상하이 푸단대학 한국학연구소의 스웬화 소장은 24일 홍콩 ‘봉황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 문제가 풀리지 않는 한 중국과의 실질적인 군사협력 확대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군비 개선은 중국, 러시아와의 관계 발전에 달려있지만, 북 핵 문제가 남아있는 한 북-중 간 군사협력이 실질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입니다.

스웬화 소장은 북한의 군사력은 미-한 군사동맹에 견줄 수 없는 수준이라면서, 올해 이뤄진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의 군사적 균형을 이루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베이징 중앙당학교국제전략연구소의 북한 문제 전문가인 장량귀 교수는 ‘봉황TV’와의 인터뷰에서 북-중 간에는 미국과 한국 같은 군사동맹을 이룰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장 교수는 24일 열린 북-중 국방부장 회담은 양국 군대의 긴밀한 관계를 보여주지만 두 나라가 미국과 한국, 또 미국과 일본 같은 군사동맹을 이룰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외교는 비제휴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북한도 다른 나라에 안보를 의지하지 않기 때문에 현재의 북-중 군사동맹은 냉전의 산물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장 교수는 이어 북한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평양 방문에 앞서 북-중 국방회담을 개최한 것은 미국에 북한과의 외교관계 수립을 위한 압박을 가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국방과학대학의 왕이솅 연구원은 ‘차이나 데일리’ 신문 인터넷판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북한의 안보를 존중하면서도 평화적인 협상을 통한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