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대한 유엔의 경제 제재 일환으로 고가 사치품의 대북 반입이 금지된 가운데, 중국을 방문하고 귀국하는 북한인들이 중국 내 공항면세점에서 고급 양주 등 주류와 담배를 많이 사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문) 중국을 방문하는 북한인들이 귀국하면서 공항면세점에서 주류와 담배를 많이 사간다는 소식, 흥미로운데요. 먼저 그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답) 북한으로 물자가 들어갈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해온 중국은 북한인들이 여전히 필요한 물자와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곳으로, 특히 중국 내 국제공항 면세점도 예외가 아닌데요, 중국에 나왔다가 북한으로 돌아가는 북한인 승객들은 베이징과 선양에 있는 국제공항 면세점에서 적지 않은 고가의 제품을 사가고 있습니다.

베이징 국제공항 제2터미널의 면세점 내 중국인 직원 및 북한인 승객들의 말과 직접 취재한 바에 따르면, 북한인들이 면세점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구매하는 품목은 주류와 담배로 나타났습니다. 주류 가운데서는 세계적인 브랜드의 고가 양주를 많이 구매하고 있고, 담배는 외국산 유명상표 담배를 많이 사가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항 면세점의 중국인 직원들은 “북한 항공기가 오가는 날이 가장 기분 좋고 또 기다려지는데, 무엇보다 북한인 승객들이 물건을 많이 사가서 매출이 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인 직원들은 북한인 승객들이 양주나 담배 등을 고른 뒤 계산할 때 항공권을 자주 보기 때문에 북한 고려항공의 코드인 ‘JS’와 항공편을 외우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문) 다른 나라 승객들은 일반적으로 귀국할 때 정해진 면세 범위 이내에서 주류나 담배를 구매하는데, 북한인들은 상대적으로 많이 한다는 거군요?

답) 네. 북한인 승객들은 양주의 경우 한 사람이 보통 2병 이상, 몇 병씩 구매해 가고 있습니다. 한국을 포함해 다른 나라로 가는 일반 승객들은 입국시 주류는 1리터 1병 (4백 달러 이하)만 면세가 가능한데요, 북한은 입국시 1병 이상을 가져가도 문제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인 직원들은 말했습니다. 베이징공항 면세점의 중국 직원들은 “북한인들이 면세점에서 다른 나라 승객들에 비해 많이 구매해 가는 것을 보면, 북한에서는 각종 물자가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문) 북한인 승객들이 많이 구매하는 주류는 어떤 것들인가요?

답) 북한인 승객들은 주류 가운데 양주를 가장 많이 구매하고 있고요, 양주 가운데는 단연 위스키를 선호한다고 베이징 국제공항 면세점의 중국인 직원들은 말했습니다. 그 가운데서도 북한인들이 가장 많이 사가는 위스키 브랜드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카치 위스키인 ‘조니 워커’, ‘로열 살루트’, ‘발렌타인’, 그리고 ‘시바스 리갈’ 등입니다.

문) 유명 위스키 중에서도 북한인 승객들은 고가품들을 많이 구매하나요?

답) 그렇습니다. 북한인 승객들은 저가 위스키 보다는 고가 제품을 많이 사가고 있는데요, 먼저, 스카치 위스키 ‘조니 워커’ 계열에서는 50년 산으로 가장 값이 비싼 ‘조니 워커 블루 라벨 킹 조지 5세 에디션’이 북한인들로부터 인기를 끄는 구매품목인데요, 한 병 값이 2732위안(미화 4백 달러 가량)에 달합니다.

또 ‘로열 살루트’ 38년산(100캐스크, 21년산)은 한 병에 3074위안(4백 달러 가량)이고, 발랜타인 30년산(21년산, 17년산)은 미화로 약 2백90 달러에 달합니다.

지난 10일에는 ‘로열 살루트’ 최고급인 38년산 한 병과 다른 위스키 한 병을 포함해 5천 위안어치를 사간 북한인 승객도 있었는데요, 이 정도 물량을 구매하는 북한인 승객들이 가끔 있다고 중국인 직원들은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 내 국제공항 면세점들은 (최)고가 ‘조니 워커’ 위스키 한 병을 사면 여행용 가방을 무료로 주고 있고, 최고가 ‘발렌타인’ 30년산 한 병을 구매하면 17년산 한 병을 무료로 주는 행사를 펼치고 있어서 북한인 승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상황입니다.

문) 양주 가운데 코냑을 찾는 북한인 승객은 없나요?

답) 그렇습니다. 중국 공항 면세점에서 코냑을 구매하는 북한인 승객은 매우 드문 편이어서, 코냑은 위스키에 견주어 북한인들로부터 그다지 인기를 못 끌고 있습니다. 다만 중국 공항 내 면세점에서 진열된 유명 코냑 가운데 북한인 승객이 드물게 구매해 가는 코냑으로는 ‘헤네시 엑스 오’, ‘레미 마르땡 엑스 오’ 외에, 마르텔 코르동 블루’ 등이 있습니다.

문) 와인은 어떤가요? 북한인 승객들이 면세점에서 와인도 구매해 가나요?

답) 양주에 비해 구매 물량은 적지만 와인도 북한인 승객들이 면세점에서 가끔 구매해 가는 주류 품목입니다. 하지만, 위스키와 달리 북한인 승객들이 구매해 가는 와인은 고가의 제품은 그다지 없는 편인데요, 북한사람들은 중고급 프랑스산 와인만 따로 진열해 놓은 테이블에서 주로 구매하고 있고, 미화 1천 달러가 넘는 고급 와인을 구매하는 경우는 드물고, 주로 미화 2백50-4백 달러대의 프랑스산 와인을 주로 사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 최근 스웨덴 세관당국이 담배 (23만 개비)를 밀반입 하려던 러시아주재 북한 외교관 2명을 적발했는데요, 북한인들은 중국 공항 면세점에서 담배도 많이 사간다면서요?

답) 그렇습니다. 양주 외에 담배도 북한인들이 중국 공항 면세점에서 많이 구매하는 품목인데요, 북한인들이 구매하는 담배 브랜드로는 ‘세븐 스타즈’가 가장 많고, 이어 ‘캐빈’과 ‘카멜’을 많이 사가고 있습니다. 이들 담배는 모두 일본산인데요, 북한인 승객들은 한국산이나 미국산 담배는 사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들 일본산 담배는 200개비가 들어간 한 보루에 판매 가격은 90위안(미화 13달러 가량)입니다.

문) 담배를 보통 어느 정도나 많이 사가나요?

답) 베이징 공항 면세점에서 북한인들은 한 사람이 보통 몇 보루씩 구매하고 있는데요, 한국이나 다른 나라 입국시 담배 한 보루만 면세가 가능한 것에 비하면 북한인들은 입국시에 제한을 받지 않는 셈입니다. 특히 2주 전에는 북한인 한 명이 일본산 담배 50보루를 사갔고, 또 다른 북한인은 2만 위안(미화 2930 달러 가량)어치의 ‘세븐 스타’ 브랜드 담배를 구매했다고 중국인 직원들이 말했습니다.

문) 북한인 승객들은 면세점에서 계산할 때 현금으로 지불하는 경우가 많나요?

답) 중국의 공항 면세점에서 물품을 구매한 북한인 승객들은 계산시 대부분 현금으로 하고 있는데요, 중국 화폐 런민비(인민폐)가 아닌 미국 달러로 지불하고 있습니다.

문) 북한인 승객들이 고가의 양주와 담배를 사가는 이유는 뭔가요?

답) 무엇보다 선물용이 많습니다. 본인이 이용할 거라면 굳이 값비싼 양주 등을 사가겠느냐는 게 중국인 종업원들과 북한인들의 얘기입니다. 북한인들은 본국으로 돌아갈 때, 다른 사람에게 주기 위해 선물용으로 구입하거나, 같은 직장의 동료나 상사, 그밖에 친지의 부탁으로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중국인 종업원들은 “면세품을 구매하는 북한인 승객들 가운데는 가끔 ‘선물로 줄 만한 것을 추천해 달라’고 말하는 승객도 있고, 본인이 직접 진열대로 가서 고르는 북한인들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고가의 유명 브랜드 양주와 담배를 사가는 북한인들은 주로 어떤 사람들인가요?

답) 값비싼 유명 브랜드 양주 등을 많이 구매하는 북한인 승객들의 정확한 신분은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요, 연령대나 옷차림을 봤을 때 정부와 무역기관 종사자들이 대부분입니다. 유학생들은 적은 편인데요, 다만 이들도 선물용이나 다른 사람의 부탁으로 양주와 담배를 면세점에서 구매해 가고 있습니다.

문) 중국 베이징공항에서 평양으로 떠나는 북한 고려항공편은 언제 있나요?

답) 북한 고려항공은 매주 화, 목, 토요일 베이징-평양 구간을 운항하고 있습니다. 화요일과 토요일에는 베이징공항에서 오전 11시55분 (JS 152)에 출발하고, 목요일에는 오후 2시 (JS 252)에 출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