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을 방문 중인 러시아 의회 의장이 북한 고위 관계자들에게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미로노프 러시아 연방 상원 의장은 24일 평양에서 북한의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과 김영일 내각 총리를 각각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미로노프 의장은 평양에서 가진 '이타르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 문제는 협상과 다자회담의 틀을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을 북한 관리들에게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미로노프 의장은 또 러시아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방관하지 않을 것이란 입장도 밝혔습니다.

미로노프 의장은 북한이 자국의 안보를 위한 조치를 취할 권리가 있다고 전제하고, 이와 동시에 러시아는 핵확산금지조약의 가입국이자 발의국으로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실험을 방관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