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이 20일 상원 본회의에서 가결됐습니다.

해리 리드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실의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방송에 킹 특사 인준안이 20일 저녁 7시쯤 만장일치로 가결됐다고 전했습니다.
 
킹 특사는 전임 제이 레프코위츠 특사와는 달리 정규직 대사급으로 국무부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다루게 됩니다. 

킹 특사는 지난 5일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인준청문회에서 북한 내 인권 향상을 위한 대북 정보전달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중국 정부에 대해 탈북자 보호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