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12월 8일부터 이틀 간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국무부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보즈워스 특사는 8일 평양에 도착해 하루 반 정도 체류하며 방북단 일원은 4~ 5명 정도가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국무부 이언 켈리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미-북 양자대화의 목적은 북한을 6자 회담에 복귀시키고 2005년 9.19 공동성명의 비핵화 의무를 재확인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또 보즈워스 특사가  정부 합동 대표단을 이끌고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누가 동행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