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17일 중국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기후변화 및 핵 군축 등 국제 현안들에 관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그러나 친선 이상의 실질적인 합의는 이루지 못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인권과 같은 민감한 현안들을 거론하고, 중국 지도자들에게 티베트의 망명 지도자 달라이 라마와 대화를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중국 위안화 절상을 촉구했습니다.

후 주석은 각국이 처한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특정 사안에서 의견을 달리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상대 국가의 핵심 이익과 우려사안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후 주석은 말했습니다.

후 주석은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양국 관계가 진전을 이뤘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