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열릴 미한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이 촉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에 본부를 둔  휴먼 라이츠 워치 등 4개 인권단체들은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 내 인권 문제와 탈북자들의 비참한 상황에 대한 우려를 공개적으로 결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의 일레인 피어슨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성명에서 북한의 핵 야망이 너무 오랫동안 북한 관련 사안을 압도해 왔다며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두 정상이 회담에서 북한의 공개처형과 수감 시설 내 인권탄압, 중국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자들의 대한 북한 당국의 처벌, 노동자들의 권리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한국의 북한인권시민연합과 일본의 북조선난민구원기금 등 3개 단체와 함께 17일 스티븐 보즈워스 특사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다며, 미국이 인권 문제와 탈북자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할 수 있는 방법들을 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단체들은 특히 서한에서 미국의 북한인권법이 제대로 집행되지 못하고 있다며, 오바마 행정부는 미국에 입국을 희망하는 탈북 난민들에 대한 신원조회를 신속히 처리하고 해외 주재 미국 대사관들에 탈북자를 도울 수 있는 명확한 지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휴먼 라이츠 워치는 성명에서 개성공단 노동자들의 권리 보호를 주장하며 오바마 대통령은 노동자들의 권리가 보장될 때까지 미한 자유무역협정(FTA)에 북한 노동자들이 생산한 상품을 포함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명박 대통령에게 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