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서 첫 신종 독감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오늘 (16일) 한국 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 입주기업 한국 측 관리직 직원인 32살 서모 씨가 지난 14일 개성공단 현지에서 발열 등 신종 독감 증세를 보였습니다. 서 씨는 이에 따라 현지 그린 닥터스 병원에서 1차 검사를 받은 뒤 당일 한국 측으로 옮겨 정식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 씨와 같이 일했던 동료 직원 3명도 함께 서울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지만 감염이 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공단관리 당국은 이에 따라 서 씨가 근무하던 장소를 폐쇄하는 한편 지난 13일에서 15일 현지에 있던 주재원들을 대상으로 신종 독감 증상 유무에 대해 일제조사를 실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