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당국은 15일 서해 연평도 인근 북한지역에 베치된 지대함 미사일과 관련된  징후를 포착하고 비상 경계 태세에 돌입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따르면 한국군은 이날 오늘 오후 1시께 연평도 이북의 북한지역에 배치된 지대함 미사일기지의 사격통제 레이더가 가동되는 징후가 포착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군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일원에 배치된 초계함 등을 안전구역으로 이동시킨 것으로 전했습니다.

북한 지대함 미사일기지의 레이더는 1시간 가량 가동하다가 정지했으며 현재 추가 가동 징후는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평도 이북 북한지역에는 사거리 46km의 스틱스와 사거리 80km의 실크웜 지대함 미사일이 다수 배치되어 있습니다. 또 북한 서북지역의 섬과 해안가에는 다수의 해안포가 배치돼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3일 남한에 보낸 통지문을 통해 최근 발생한  서해교전과 관련, "서해에는 북한이 설정한 해상군사분계선만이 있다"며 "지금 이 시각부터 그것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무자비한 군사적 조치가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