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어제 (10일) 벌어진 서해 북방한계선, NLL 부근에서의 남북 해군 간 교전으로 남북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일부 민간단체가 방북을 취소하는 등 교전에 따른 긴장상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청와대는 10일 서해 NLL 부근에서 벌어진 남북 간 교전이 앞으로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11일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은혜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만반의 안보태세를 갖춰나갈 것"이라며 "그러나 이번 사태로 남북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 측이 한국 정부에 이번 사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그와는 관계없이 이번 일이 남북관계 개선에 걸림돌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 게 한국 정부의 큰 원칙이자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가 우발적인 것인지 아니면 고의적 도발이었는지에 대한 공식 판단도 아직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이처럼 조심스런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은 이번 교전이 자칫 임박한 미-북 양자 접촉과 북 핵 협상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을 우려한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교전 상황이 있었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인도적 지원 요청에 대해서 우리 측이 동포애와 인도적 차원에서 옥수수 1만t 등을 지원하는 방침을 이미 밝힌 바 있습니다. 방침에는 현재까지 변화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번 교전으로 한반도의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교전 지점과 가까이에 있는 해주지역에 있던 한국 측 모래 채취선이 교전 발발로 11일 한국으로 철수했습니다. 또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등 일부 민간단체들의 방북도 취소됐습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어제(10일) 해주지역에 있는 우리 모래 채취선은 선사의 자체 판단에 따라서 오늘(11일) 새벽 인천항에 입항을 해서 선박들이 복귀를 했습니다. 또한 오늘 평양지역으로 방북할 예정이었던 2개 민간단체가 있었습니다만 단체들의 자체 판단에 따라서 일단 오늘 방북은 연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천 대변인은 모래 채취선 철수와 방북 취소에 대해 "해당업체와 단체의 자체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교전 상황과 관련해 별도로 통일부가 민간인 방북에 대한 어떤 조치를 강화한다든지 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하지만 혹시 있을지 모를 북한의 후속 조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서해 NLL 일대에서 북한이 추가 도발할 가능성에 대비해 서해상에 1천8백t급 초계함 2척을 증강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성우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서해 북방한계선에서 특별한 상황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 군도 교전 이후 군사대비 태세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일부 천 대변인도 "현재까지 북한지역에 체류 중인 한국 국민의 신변안전과 관련해 특이 사항은 없다"며 "현지 비상연락 체계를 재점검하고 신변안전 관리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통보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