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는 오늘 (9일) 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 20주년을 맞아 북한 인권 관련 50여 개 단체들이 모여 북한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7일 서울역에 이어 9일 임진각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해체와 중국정부의 강제북송 중단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거리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내 50여 개 북한 인권 단체들의 모임인 ‘자유와 생명 2009’는 9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북한 당국의 인권 탄압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베를린 장벽 붕괴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집회에는 북한인권 단체 관계자 등 50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9일 집회에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25만 명이 고문과 배고픔으로 죽어가고 있다”며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가 열악한 북한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행사를 주관한 ‘자유와 생명 2009’의 강민희 씨입니다.

“이제 우리는 북녘 동포들의 대량학살이 지속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습니다. 1995년 이래로 4백만 명이 넘는 무고한 북녘 동포들이 김정일 체제에 의해 굶어 죽었으며 약 1백만 명의 북녘 동포들이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노예생활과 강간, 고문, 기아 및 처형으로 인하여 살해당했습니다. 바로 이러한 정치범 수용소를 묵인, 침묵하는 것 또한 범죄행위이기에 전세계 정치지도자들과 전세계인에게 즉각적인 개입을 요청하는 바 입니다.”

이들 단체는 결의문에서 정치범 수용소를 즉각 해체할 것과 인권 유린을 당한 정치범들에 대해 보상해 줄 것을 북한 당국에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이를 위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회부하기 위한 1백만 서명운동을 연말까지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는 또 북한의 인권탄압을 규탄하는 전단 2천5백장을 대형 풍선에 넣어 북한으로 띄워 보냈습니다.

행사에 참여한 탈북자 채옥희 씨는 “북한주민의 인권을 위한 실질적인 노력이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고 있어 탈북자들이 직접 나서 인권 문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지금 북한에서는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이 절망에 싸여서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들의 아픔을 외면할 수가 없습니다. 먼저 온 자로서, 우리가 그들의 아픔을 외면한다면 우리는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이들 단체는 지난 7일 서울역 광장에서도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집회에서 1백 여명의 참석자들은 “열악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라”고 한 목소리로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집회에는 수전 솔티 디펜스포럼 대표와 팀 피터스 선교사 등 해외인권 운동가들도 참가했습니다.

이들은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 앞으로 보내는 공개서한에서 중국 당국이 탈북자들을 검거해 이들을 강제북송하고 있는 것을 강력히 비판하며 “중국 정부가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고 강제북송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집회에 참석한 북한인권정보센터 김상헌 이사장은 “중국 정부가 탈북 난민들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해 이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는 국제법에 엄중히 위반되는 범죄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중국이 가입한 국제 인권조약에 포함된) 강제송환 금지 규정은 피해자가 난민이고 아니고 상관없이 적용되어야 하는 조항입니다. 이 점을 중국 정부 당국에 강력하게 항의하면서 중국 정부가 계속해서 이런 야만행위를 한다면 우리는 계속해서 이것을 세계에 알리면서 중국 정부에 계속 해서 망신을 주는 그런 활동을 조금도 늦추지 않을 것입니다 “.

팀 피터스 씨는 연설에서 “북한에는 많은 사람들이 정치적 이유로 처형을 당하며, 굶주림과 성폭행 등 끔찍한 인권 유린을 겪고 있다”며 북한 인권의 심각성을 지적했습니다.

팀 피터스 씨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앞으로 있을 북한과의 양자대화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다룰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이번 주로 예정된 아시아 순방에서 중국 정부에 강제북송 중단 등 북한 인권 문제에 단호한 태도를 보일 것을 요청했습니다. 

집회를 마친 뒤 이들은 한국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 법안의 조속한 통과와 김정일 위원장에 대한 ICC 제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