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주요 20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에서 회의를 갖고 세계 경제가 최근 몇 달간 나아지긴 했지만 회복이 불균등 하며, 여전히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미국의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 장관과 영국의 알리스터 달링 재무장관은 국가적 경기부양정책이 너무 빨리 중단되는 것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G-20 정상들은 높은 실업률 또한 중대한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7일 발표된G-20 합의문에서 정상들은 경제 회복이 확실해질 때 까지 정책적 지원을 계속 할 것을 약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