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에서 남북정상회담 비밀 추진설과 관련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6일) “원칙 없는 회담은 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정운찬 국무총리는 정상회담 추진 방식에 대해 대통령 주도로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6일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비밀접촉설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만남을 위한 만남, 원칙 없는 회담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 일관된 생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가진 외교안보자문단과의 조찬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언론보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한국 정부가 북 핵 해법으로 제안한 일괄타결 방안 즉, 그랜드 바겐 구상에 대해 한국 정부는 “큰 원칙만 제시하고 구체적인 그랜드 바겐 내용은 6자회담 참가 5개국이 협의해서 구체화하는 것이 올바른 수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6일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도 남북정상회담 추진설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정운찬 국무총리는 정상회담을 위한 남북 간 비밀접촉설을 둘러싼 의원들의 질문에 “들은 바 없다”면서도 정상회담 추진 여부에 대해선 “한국 정부는 아주 유연한 자세로 어디서든지, 어떤 조건이든지 원칙에만 맞으면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정상회담 주도 기관에 대해선 “대통령이 투명하게 하는 게 옳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는 다른 남북 간 당면 문제와 외교 현안들에 대한 논쟁도 벌어졌습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통일 전 서독이 취했던 프라이카우프 방식으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자는 일부 의원들의 제안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답했습니다.

“독일이 했던 프라이카우프 방식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우리 현실에 맞지 않습니다만 그런 소위 독일의 프라이카우프적 방식이라고 할까요, 그런 것들을 검토해 보겠습니다.”

프라이카우프 방식은 서독이 동독 정치범들을 받아들이기 위해 외환과 상품 등을 동독에 제공했던 방법을 뜻합니다.

또 북한이 지난 8월 한국의 현대 측과 개성. 금강산 관광 재개에 합의한 이후 현대 측을 통해 관광 재개를 거듭 타진한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민주당 문학진 의원은 “북한이 개성관광과 관련해 9월4일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명의로 ‘개성관광 재개를 협의하기 위한 현대 측과의 실무접촉을 할 수 있다”는 통지를 했다”며, “현대아산이 이를 통일부에 보고했는데 통일부는 ‘기다리라’는 얘기만 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의원은 또 “북한이 개성에서 실무협의를 하자고 현대아산에 제의해서 10월20일 양측이 만났다”며 “그 때 북한이 관광 재개를 위해 남측 당국이 대화를 요청하면 응하겠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현인택 장관은 9월4일 북측의 통지내용은 알고 있지만 10월20일 현대아산과 북측의 접촉이 이뤄진 사실은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현대아산 측은 10월20일 접촉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아프가니스탄 재파병과 관련해, “아프간 상황이 현재처럼 위험할 때 파견을 해야 하느냐”는 한 의원의 질문에 “희생을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희생을 각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과거 국제사회 지원을 통해서 나라를 재건했듯이 우리도 이러한 국제사회 위치를 감안할 때 이제는 우리도 그런 국제사회 의무를 다하는 것이 당연한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지난 달 30일 한국 정부는 아프간에서 철군한 지 2년만에 지방재건팀 즉, PRT와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병력을 파병하는 방안을 공식 발표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