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는 북한의 폐연료봉 재처리 완료 주장에 대해, 6자회담 합의와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외교 전문지 '포린 폴리시'는 북한이 미국과 두 차례 양자회담을 갖고 다자회담에 복귀하는 방안에 동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폐연료봉 재처리 완료 주장에 대해, 6자회담 합의와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폐연료봉 재처리는 북한 스스로 한 약속을 어기는 것라면서, 2005년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고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외교 전문지인 '포린 폴리시' 는 북한이 미국과 두 차례 양자회담을 갖고 다자회담에 복귀하는 방안에 동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국을 방문한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과 성 김 6자회담 수석대표 간의 회동에서 미-북 간 양자회담 개최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이 있었습니다.

'포린 폴리시'는 미 정부 관리와 별도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북한에 세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면서, 첫 번째는 북한이 두 차례 공식 양자회담을 갖고 다자회담에 복귀하라는 것이며 북한은 이에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번째 조건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북한 방문 시 강석주 외무성 부상과 만나는 것이며, 북한은 여기에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세 번째 조건에서는 이견이 있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하기로 한 2005년 9.19 공동성명 합의 내용을 준수할 것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이에 반대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토대 위에서 회담 재개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포린 폴리시'는 하지만 미국이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을 결정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국무부는 앞서 리근-성 김 회동이 매우 유익했다면서도,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에 대해서는 합의되거나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