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미국과 한국의 주요 국가기관과 상업용 인터넷 홈페이지를 겨냥한 사이버 공격의 배후는 북한이라고 한국의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이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원세훈 원장은 어제(29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당시 공격 경로를 추적한 결과 중국에서 선을 빌려 쓰는 북한 체신성의 IP가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7월 미국과 한국에서는 주요 국가기관과 상업용 웹사이트 수십 개가 디도스, 분산서비스 거부 공격을 받아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진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