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검찰과 국가정보원은 해외유학 중 북한 공작원에게 포섭돼 17년 간 각종 군사기밀 등을 북한에 넘겨주고 거액의 공작금을 받은 혐의로 경기도 내 모 대학강사 37살 이모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1992년 인도 델리대학 재학 중 북한의 ‘35호실’ 공작원 리진우에게 포섭돼 1995년 두 차례 밀입북해 조선노동당에 가입한 뒤 간첩 활동을 벌였습니다.

[수원지방검찰청 윤갑근 검사] “97년 7월부터 2009년 2월까지 중국, 캄보디아, 싱가포르, 태국 등지에서 9차례에 걸쳐 리진우를 만나 군사기밀 탐지 지령을 받고 육군 작전교범, 군 부대 위치 등을 전달하고 공작금 총 5만 6백불을 수수하였습니다.”

이 씨가 포섭된 ‘35호실’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소속으로 1983년 아웅산 폭파사건, 87년 KAL 858기 폭파사건, 2006년 국적세탁 간첩사건 등을 주도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이 씨는 2006년부터 2007년까지 민주평통 자문위원 신분으로 국가정보원 청사에서 열린 안보정세 설명회에 참석해 녹음기로 3급 비밀인 설명회 내용을 녹음하는 한편 수원 공군비행장, 송탄 미군비행장 등 군 부대와 주한 미대사관 등 국가 주요시설의 위성항법장치 즉 GPS 좌표값 34개를 탐지해 그 자료를 북한 공작원에게 전달했습니다.

이에 앞서 2001년 육군 모 사단 정훈장교로 복무 중 지상작전, 미 작전요무령 등 군 관련 자료 507종 5천9백57쪽 분량을 CD로 제작해 북에 넘겨 줬습니다.

이 씨는 또 경기도 내 모 대학 경찰경호행정과 강사와 민주평통 자문위원, 통일교육원 통일교육위원, 모 정당 지역당원협의회 운영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군 부대 안보강연을 실시했고 리진우의 지시로 정계 진출까지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씨는 북한으로부터 받은 공작금으로 인도 대학 학부와 국내 대학 석.박사 과정을 마친 것으로 수사 결과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