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의 북한측 차석대표인 리근 외무성 미국 국장이 23일, 미국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리근 북한 외무성 국장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성 김 북핵특사와의 회동 가능성이 꾸준히 나오고 있는 가운데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북핵 6자회담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을 비롯한 북한 대표단 5명이 23일 미국 뉴욕에 도착해 공식 미국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리 근국장은 오는 26일과 27일,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할 예정입니다. 리근 대표는  동북아시아 협력대회 참석후 에는 30일 뉴욕에서 코리아 소사이어티와 전미 외교 정책협의회 (NCAFP)가 공동주최하는 토론회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김 특사는 두 모임 모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의 이언 켈리 대변인은 23일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리 근 대표와 성 김 북핵 특사와의 만남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발표할 것은 없다고 말하고,그러나 면담 가능성에 대해 배제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두사람의 면담이 성사될 경우, 미국과 북한간 양자대화,  북한의 6자회담 복귀문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북한 방문등  현안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과 북한간 관계는 지난 4월 북한이 북핵6자회담장에서 철수한데 이어줄곧 교착상태에 빠져 있었으나 최근 들어 조금 완화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부상도  최근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때까지 적극 협력해 나갈 거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미국은 23일 북한 압록강 개발 은행을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관여해왔다고 밝히고, 자산을 동결하고 금융제재대상에 추가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이에 따라 미국인들과 압록강 개발은행 및 압록강 개발은행과 북한 단천 상업은행 책임자인 김동명과의 거래가 전면 금지된다고 밝혔습니다.

미 재무부는 2006년 설립된 압록강 개발은행은 이미 미국과 유엔의 제재대상인 북한 '단천상업은행' 소유로, 단천상업은행은 이란에 대한 탄도미사일 판매와 운송에 관여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런가운데   한국의 주요언론매체는 남북한의 고위 당국자들이 지난주 싱가폴에서 비밀리에 접촉, 남북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를 비롯한 한국 주요 언론들은   이 접촉에서 양측이 합의를 이루지 못했으며 남북한이 제3국에서 적절한 시기에 다시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당국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공식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