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적어도 1만3천 명의 병력을 아프가니스탄에 추가 파병할 것을 승인했다고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국방부가 지난 3월 오바마 대통령이 승인한 2만1천 명의 추가 전투병력 파병에 더해 1만3천 명의 병력을 추가로 아프가니스탄에 배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그러나 이번 추가 파병 대상은 전투병력이 아니라 공병과 의료진, 정보 전문가 등 보조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병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관리들은 미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보조병력을 대규모로 파병할 경우 보통 이를 공표하지 않는다며, 이번 보조 병력의 아프가니스탄 추가 파병은 놀라울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