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급성장하는   국가경제의 연료필요에 대응하기 위해   가나와  기니 등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석유업계에 대한 투자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를 위해 중국의  국영 석유 업체가  경쟁사인 미국 액션 정유기업의 수십억 달라 입찰가에 대응하기 위해  가나의 국영 석유기업에 그와 유사한 액수를 제의하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 신문도 가나 정부가 중국 국제 기금과 수십억 달라상당의 석유와  광물 자원 수출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