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두 나라 정상은 오늘 (9일)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 핵 문제의 일괄타결 방안으로 제안한 이른바 ‘그랜드 바겐’이 필요하다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습니다. 또 그랜드 바겐에는 북한 정권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도 포함된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정상은 9일 한국의 청와대에서 회담을 갖고 북 핵 문제 해법으로 이명박 대통령이 제안한 그랜드 바겐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입니다.

“우리 두 정상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하여 오랫동안 지속돼 온 과거의 협상 패턴이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이고 포괄적인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이를 위한 일괄타결 방안에 대해 여타 6자회담 참가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일 두 정상은 북 핵 문제와 관련해 근본적이고 포괄적인 해결 방안에 공감하고 일괄타결을 위해 긴밀히 협의키로 했고, 북한의 근본적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랜드 바겐은 이 대통령이 최근 미국 방문 중 국제사회에 제안한 북 핵 해법으로, 6자회담에서 북 핵 프로그램을 사실상 폐기하는 대가로 북한에 안전을 보장하고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일괄타결 방안입니다.

이 대통령은 “그랜드 바겐 방안에 대해 북한이 깊이 검토할 것으로 본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길을 열어주는 것으로 이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라고 북한도 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대해서도 시간 문제일 뿐 결국 복귀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저는 이제 북한도 6자회담에 나와야 되지 않겠느냐, 나오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는 그런 분위기가 국제사회에 형성되고 있다, 그래서 시간의 문제가 있겠지만 아마 북-미 회담을 통해서 6자회담에 나올 것이라는 가능성을 저는 확신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는 그랜드 바겐 방안에 대한 지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하토야마 총리는 “이 대통령이 주장하는 그랜드 바겐, 일괄타결 방안이 아주 정확하고 올바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하토야마 총리는 또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에 대해 일괄적, 포괄적으로 문제를 파악해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이 나타나지 않는 한 경제협력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토야마 총리는 특히 “일본에는 납치 문제가 있다” 며 “한국에도 역시 같은 종류의 인권 문제가 있다는 것도 말씀 드렸고 이 대통령이 포괄적인 해결 방안에 납치 문제도 당연히 들어가 있다는 말씀을 해 정말 고마운 말씀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내 북 핵 전문가들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가 그랜드 바겐에서 어느 정도 비중을 차지할지에 대해선 아직 불분명한 상태로 보고 있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입니다.

“일단 그랜드 바겐의 선상에서 각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각국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한 테이블에 다 올려 놓고 전부 대화를 하겠다는 뭐 그런 내용의 취지가 아니겠어요.”

이와 함께 한국 측이 최근 일왕을 초청한 것과 관련해선 하토야마 총리는 “천황 방문에 대해선 천황도 강하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며, “고령이고 일정의 문제도 있어서 총리가 어디까지 이에 대해 관여할 수 있을지 하는 문제가 있고 간단히 말할 수 없는 환경이라는 것도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