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국제 외교를 강화하고 사람들 간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오바마 대통령의 특별한 노력과, 핵무기 없는 세계를 위한 오바마 대통령의 역할을 수상 이유로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수상은 지금까지 이룬 성과에 대한 평가라기 보다는 미국의 지도력을 인정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노벨평화상 수상자를 결정하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10일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을 2009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위원회는 성명에서 “국제 외교와 사람들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특별한 노력을 평가해 오바마 대통령을 2009년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또 핵무기 없는 세계를 만들기 위한 오바마 대통령의 비전에 특별한 중요성을 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핵무기 없는 세계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비전이 전세계적인 군비축소와 군축 협상을 강력히 촉발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노벨위원회는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이 다자간 외교를 중시하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들의 역할을 강조하는 등 국제정치에 새로운 환경을 조성했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가장 어려운 국제분쟁에 대해서도 대화와 협상을 해결의 수단으로 선호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의 주도로 미국은 현재 전세계가 직면한 기후변화 도전에 좀더 건설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위원회는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0일 노벨위원회의 결정에 놀라움과 함께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이번 결정은 전세계인들의 열망을 대표하는 미국의 지도력을 인정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은 이번 노벨평화상 수상이 지금까지 이룬 업적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제 취임 9개월째를 맞았으며, 그의 각종 외교정책은 아직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수상자로 결정된 데 대해 놀라워하고 있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은 용기를 갖고 평화를 추진해 전세계에 영향을 미친 노벨평화상 수상자 대열에 포함되는 것이 합당하지 않다고 느낀다며, 하지만 노벨평화상은 앞선 수상자들과 미국인들이 원했던 세상에 대한 바람을 반영하기도 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노벨위원회의 투르비연 야크란드 위원장은 오바마 대통령이 전세계의 관심을 사로잡으면서 더 나은 세계에 대한 희망을 가져다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과거 노벨평화상의 역사를 보면 많은 사람들이 이루려고 노력하는 것을 고무하려 한 사례가 많이 있다는 것입니다.

노벨위원회는 앞서 성명에서 “지금은 우리 모두가 지구가 직면한 도전들에 맞서 각자에게 주어진 책임을 다 해야 한다는 오바마 대통령의 호소에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현직 대통령으로는 지난 1906년 테오도르 루즈벨트와 1919년 우드로 윌슨에 이어 세 번째로 노벨평화상을 받게 됐습니다. 미국의 전직 대통령으로는 지미 카터 대통령이 2002년에 중동평화를 위한 노력으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로는 그동안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모건 츠방기라이 총리와 중국이 인권운동가인 후지아, 콜롬비아의 피에다드 코르도바 상원의원 등이 유력하게 거명돼 왔습니다.

노벨평화상 수상자에게는 1백50만 달러의 상금이 주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