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합니다.

백악관은 어제 (7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11월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서울을 방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취임 후 세 번째가 될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비롯한 현안과 미-한 동맹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서울 방문에 앞서 11월12일부터 13일까지 일본 도쿄를 방문하며, 이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에이펙 연례회의에 참석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11월15일부터 18일까지는 중국을 방문해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안보와 비확산, 에너지, 기후변화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깁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