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설이 나오고 있는 김 위원장의 셋째 아들 이름에 대해 앞으로 ‘김정은’으로 표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7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김 위원장의 가족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공식적으로 확인할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어제(6일) 국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김 위원장의 셋째 아들의 이름 등을 정리해 달라는 요청에 그동안 김정운으로 알려졌던 것과는 달리 “김정은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