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자크 랑 대북 특사가 다음 달 9일부터 이틀 간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랑 대사는 일본 방문 중 오늘 (6일) `교도통신’과 가진 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면서, 관계국들과 협력할 것이며 단독 행동을 취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랑 특사는 자신이 대북 특사로 임명된 경위와 관련한 질문에,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북 핵 문제 해결에 프랑스가 공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랑 특사는 북한 방문에 앞서 러시아, 미국, 중국 등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랑 특사는 어제(5일) 도쿄에서 오카다 가쓰야 외상을 만나 대북 문제에 대한 협력 방침을 확인했으며, 6일 한국 방문을 시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