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 포기 결정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미국은 유엔 대북 제재를 계속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30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유엔 대북 제재를 부인한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 관한 질문을 받고,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서 핵 프로그램을 완전히 포기할 의사가 없다면 계속된 고립과 더욱 심각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대변인은 특히 미국 정책의 근간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점이 매우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북 양자회담과 관련해 크롤리 대변인은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면서, 이와 관련해 제임스 스타인버그 부장관이 6자회담 한국, 중국, 일본 관계자들과 중요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