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에서 열린 남북한 이산가족 1차 상봉 행사가 오늘(28일) 끝났습니다.

가족들은 2박 3일의 짧은 만남에 눈물을 흘리며 작별을 아쉬워했습니다.

1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지난 26일 금강산에서 재개돼 한국 측 97명 가족이 북한의 가족과 친척 2백40명을 만났습니다.

오늘 북한 측 가족들은 남쪽으로 떠나는 가족들을 끝까지 배웅하며 인사를 했고, 일부 가족은 버스에 탄 부친에게 큰절을 하며 아쉬운 작별을 고했습니다.

내일부터는 2차 상봉 행사가 금강산에서 시작되며, 북한 측 99명 가족이 사흘 동안 남한의 가족과 친척 449명을 만날 예정입니다.

한국 당국은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정례화할 것을 북한 측에 요청했지만 북한 정부는 아직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