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초로 예정된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평양 방문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필요성에 대해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될 것이라고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말했습니다.

아시아 지역 5개국 순방의 일환으로 말레이시아를 방문 중인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오늘 (28일) 현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은 중국 정부가 6자회담 재개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역내 모든 나라들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비핵화 과정 재개 필요성에 대해 일치해 있다는 데 대해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했다”고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말했습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어 “북한이 그동안 많은 접촉을 통해 관련 당사국들 사이에 아무런 견해 차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알았을 것으로 낙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원자바오 중국 총리가 10월4일부터 6일까지 북한을 공식 친선방문 한다고 발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