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20개국 정상회의 G-20에  참가하고 있는  선진국들과 개발도상국들은 경제 현안에 대한 새로운 국제적 접근법을 마련하고 거대 은행들의 의한 위험한 시대의 종언을 선언했습니다.
 
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는 25일 주요 20개국들이 경제 현안에 대한 최고의 국제 조직이 될 것이라는 미국 정부의 견해를 재확인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또 이번 회의에 참석한 20개국 정상들은 많은 사람들이 생각한 것보다    은행과 거대 금융 기업들에  훨씬 더 엄격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며, 이제    “암울한 과거로의 복귀는 없다”고 약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