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태영 신임 국방장관은 “국방부의 경영합리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 (23일) 국방부 대강당에서 열린 장관 취임식에서, “다양한 안보 위협, 전쟁 양상과 국방 환경의 변화는 한국 군의 변혁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천문학적인 국방예산의 주먹구구식 집행 관행을 개선하고 선진사회에 부응하도록 조직을 재정비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