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와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 핵 문제의 일괄타결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어제 (21일) 뉴욕의 민간단체인 미국외교협회와 코리아 소사이어티 등이 공동 주최한 초청연설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 핵 문제 해법으로 일괄타결 방식을 제시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 핵 폐기의 종착점에 대해 확실하게 합의하고, 이 목표를 달성하는 행동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들 사이에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6자회담을 통해 북 핵 프로그램의 핵심 부분을 폐기하면서 동시에 북한에 확실한 안전보장을 제공하고 국제 지원을 본격화하는 일괄타결, 즉 그랜드 바겐을 추진해야 합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북한경제와 주민들의 삶이 획기적으로 향상되도록 돕겠다는 자신의 '새로운 평화구상'도 재확인하면서, 북한이 이를 체제위협으로 오해하지 말고 오히려 기회로 삼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북한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함으로써 미국 및 국제사회와 새로운 관계를 맺게 될 것이며, 이는 곧 북한 스스로를 살리고 발전시키는 유일한 길이 될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들어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북한의 고농축 우라늄 계획과 관련, 북한이 줄곧 존재 자체를 부인했던 우라늄 계획을 최근 스스로 밝힌 사실을 지적하면서, 최악의 상태를 상정해 북한과 협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생물. 화학무기 등 핵 이외의 대량살상무기와 인권 문제 등 다른 현안들에 대해서는 논의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핵 문제 해결이 우선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아마 핵 문제가 해결되면 뒤이어 본격적으로 대량살상무기라던가 인권 문제 이런 것들도 분명히 논의가 될 것이고 핵 문제가 해결되면 그 다음 문제가 따라서 오히려 쉽게 풀 수 있지 않느냐 생각합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가장 강력한 문제인 핵 문제가 먼저 풀려야 하며, 모든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하기는 어렵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