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어제 (20일)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에 대해 언급하면서, 그가 매우 건강하며, 북한을 장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에 대한 제재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일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달 초 평양을 방문했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들은 내용 가운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에 대한 얘기가 가장 흥미로웠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을 아주 가까이에서 보고 대화 할 기회가 있었는데, 김 위원장이 매우 건강하며, 북한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사람들과 교류가 많지 않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해 아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이후 미국 정부는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상태가 북한을 정상적으로 통치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와 그의 권력 장악 상태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북한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주된 관심이 후계 문제가 아닌 김 위원장과의 비핵화 협상이 될 것임을 밝힌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이 건재를 과시했다며, 김 위원장은 아팠을 때는 후계 문제에 관심이 많았지만 지금은 괜찮기 때문에 후계 문제에 관심이 덜 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과 관련, 미국 정부의 제재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으며, 지금까지는 성공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와 협력해 북한에 대해 과거 어느 때보다 강력한 제재를 실제로 적용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 정부 지도자들이 좀더 책임감 있게 행동하는 방향으로 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리어 파네타 미 중앙정보국 (CIA) 국장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이 미-북 간 대화의 문을 열었다며,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계획에 대해 북한 측과 협상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네타 국장은 미-북 양측이 현재 대화 재개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은 두 나라가 마치 신혼과 같은 좋은 상태에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