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세계 경제 위기가 해결되는 단계로 들어섰지만, 이를 위해 아직도 할 일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넷과 라디오를 통해 방송된 주례 연설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4월, G-20 회의에 모인 세계 각 나라의 지도자들이, 세계 금융위기를 해결하고 세계경제가 살아나는 것을 돕기 위해 협력했고, 이는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다음 주 미국 피츠버그 시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는 세계경제위기 해소를 위해 지난 5개월 동안 각 나라가 벌인 활동을 점검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세계 여러 나라들은 금융부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이를 위해 미국은 소비자들을 부정직한 금융사업자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소비자금융보호청’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