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끊임없이 긴장상황을 야기하고 있지만 군이 잘 대처하고 있다”며 “남북 문제가 혼란스러운 때일수록 군이 확고한 의지를 보여야 국민이 안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17일) 청와대에서 한민구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대장 진급자 5명으로부터 진급과 보직 신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젊은 사병 뿐만 아니라 장교들의 정신무장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습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지난 10여년 간 국민의 안보의식이 약해지고 군 기강도 다소 흐트러진 측면이 있다”며 “장병의 정신교육을 위해 특별히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최근 서해안 북방한계선, NLL 부근에 꽃게잡이 어선이 늘어난 것과 관련해 “한치의 소홀함도 없이 철저하게 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