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미-일 관계에 자신감을 보이며 양국은 새 일본 정부의 출범에 따른 어떤 정치적 변화의 시험도 견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어제(16일) 미-일 관계의 미래에 대해 염려하지 않으며 낙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나 새 정부 출범과 더불어 새로운 정책과 접근은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새 일본 정부와의 첫 고위급 접촉을 위해 커트 켐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일본에 보냈습니다.

하토야마 유키오 민주당 대표는 어제(16일) 일본 총리에 공식 취임하며 새로운 정책 변화를 예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