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의 대북 식량 지원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노르웨이와 아일랜드가 최근 세계식량계획, WFP를 통해 북한에 각각 2백2만여 달러와 5만2천여 달러 상당을 지원했습니다.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각국의 대북 식량 지원이 앞으로 재개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노르웨이와 아일랜드 정부가 최근 세계식량계획, WFP를 통해 북한에 각각 2백2만 4천 6백 달러와 5만2천6백 달러 상당의 식량 지원을 했다고, WFP가 16일 밝혔습니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지난 4월 이후 WFP를 통한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은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었습니다. 특히 WFP는 대북 기부국이 전혀 없자 6월 이후에는 인터넷 웹사이트를 통한 북한 사업 자금 현황 갱신을 중단했었습니다.        

노르웨이 정부는 이번에 2백만 달러가 넘는 액수를 한꺼번에 기부해 대북 기부액이 총 2백57만4천여 달러로 캐나다, 스위스, 호주에 이어 네 번째 최다 지원국이 됐습니다.

아일랜드 정부도 이번에 5만여 달러를 기부해 현재까지 대북 지원 총액이 15만5천여 달러에 달합니다. 다국적 단체들의 기부액 3백만 달러도 지난 6월 이후 새롭게 추가됐습니다.

그러나 16일 현재 대북 사업 모금액은 총 7천8백여 달러로 목표 모금액 대비 15.6%에 불과합니다. WFP의 대북 긴급 지원사업은 지난 해 9월1일부터 올해 11월30일까지를 기한으로 진행되며, 목표 모금액은 5억3백64만6천여 달러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제니퍼 파밀리 대변인은 국제사회의 모금이 부진해 올해 말까지 목표액의 4분의 1 정도만 모금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북한에 대한 지원금을 기부한 나라는 캐나다, 스위스, 호주, 노르웨이 등 11개국으로, 지난 2007년 긴급 모금사업 때 러시아와 한국, 독일 등 14개국과 개인 기부자들이 지원을 했던 데 비해 기부국 수와 액수가 크게 부족한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