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16일 평양을 방문해 북한의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을 만났습니다.

중국 정부 관리들은 다이빙궈 위원이 강석주 부상과 지역과 국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지만, 두 사람이 북한의 핵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6일 “지금은 남북관계의 국면 전환기”라며 “상황이 유동적일수록 목표가 무엇인지, 목표달성을 위한 수단은 무엇인지에 대한 분명한 원칙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이 미국, 일본과 관계를 정상화하고 경협을 추진하길 바란다”며, 이는 “북한의 비핵화 없이는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4월 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유엔이 제재를 가한데 반발해 6자 회담  복귀를 거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