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과의 양자대화에서 북한의 비핵화 합의 이행에 대한 보상과 그렇지 않을 치를 경우의 대가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6자회담 당사국들은 미-북 간 양자대화에 대해 전적으로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15일 미국 정부가 북한과 양자대화에 나서기로 결정한 배경에 대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워싱턴을 방문 중인 우루과이 대통령과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 합의 이행에 따른 보상과 그렇지 않을 치를 경우의 대가에 대해 설명하는 것이 미-북 간 양자대화의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 측에 보상과 대가에 대해 직접적이고도 분명한 방식으로 설명하는 것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이끌어내는 방안의 하나임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줄곧 북한이 비핵화 합의를 이행할 경우 미-북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 대규모 경제 지원 등이 이뤄질 것임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는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제재 등 상응한 대가가 따를 것임도 강조해 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와 성 김 6자회담 수석대표가 최근 아시아 지역 순방을 통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미-북 간 양자대화는 철저히 6자회담 당사국들과의 공조를 바탕으로 이뤄질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은 6자회담 당사국들과 합의한 절차가 아닌 다른 방식으로는 절대 행동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클린턴 장관은 미국 정부가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해 왔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6자회담 복귀에 관한 북한 측의 분명한 언급이 없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미-북 양자대화가 자칫 6자회담을 유명무실하게 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일축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