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평안북도 신의주 지역에서 최근 유행성 장염과 설사병이 유행하고 있어 관련 의약품 7천만원 어치를 오늘 (11일) 새벽 북측에 긴급 수송했다고 한국의 대북 지원 민간단체인 민족사랑나눔이 밝혔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북한의 평안북도 인민위원회가 2주 전쯤 의약품 긴급 지원을 요청해왔으며, 이에 따라 11일 새벽 컨테이너 한 대 분량을 선적해 다음주 초 북한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유행성 장염과 설사병은 늦여름과 초가을에 많이 발생하는 질병으로 탈수 증세가 심할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습니다.

민족사랑나눔은 지난 5월 한국의 아남제약으로부터 북한 주민용 항생제 등 의약품 6억1천만원 어치를 기증받았고, 지난 달에도 남북협력기금에서 북한 주민들의 영양 개선과 복지, 보건의료 지원 명목으로 2억여원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