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성의 성도 우루무치에서 오늘 수 천명의 시민들이 당국의 허술한 치안에 항의해 거리시위를 열었다고 목격자들이 말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시위자들이 시내 중심가에 모여 지난 7월에 발생한 종족 간 유혈시위를 당국이 제대로 막지 못하고 주민을 보호하지 못한 데 대해 항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유혈 시위로 2백 여명이 숨지고 1천 7백 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일부 목격자들은 시위자들이 모두 한족들이라고 말했지만 또 다른 목격자들은 한족들만 시위에 참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시위가 평화적으로 이뤄졌는지의 여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중국 정부와 신장성 당국 모두 오늘 시위 소식에 대해 아직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