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오늘 (2일) 중국과 한국, 일본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이언 켈리 미 국무부 대변인은 보즈워스 특사가 이번 순방 중 북한을 설득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핵 계획을 포기하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보즈워스 특사의 자세한 일정은 공개하지 않은 채 그가 이번에 북한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 정부 관리들과 만날 계획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또 보즈워스 특사가 6자회담 틀 안에서 이뤄지는 북한과의 대화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 방문국 정부 관계자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의 한 외교소식통은 보즈워스 특사가 최근 북한이 남북대화도 하고 미-북 대화도 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관련국들이 어떻게 대처할지를 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의 순방에는 성 김 6자회담 수석대표를 비롯해 백악관과 국무부의 당국자들이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