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경을 접하고 있는 버마 북서부 지역에서 버마 군사정부와 반군 사이에 수일간 계속됐던 무력충돌이 중단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계 소수민족인 코캉족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반군 단체인, 미얀마민주동맹군 소속의 군인 700여명은, 30일 중국으로 국경을 넘어 들어가 중국관리들에게 무기를 넘기고 투항했습니다.  

코캉족 지역의 무력충돌을 피해 수 천 명의 버마 인들이, 중국측 접경도시인유난 지방으로 피신했습니다. 앞서 버마 정부군이 마약밀거래 단속명목으로 이 지역에 배치됐습니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은 3만 여명의 버마인들이 중국으로 피신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