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라마가 30일 태풍 모라꼿이 강타한 타이완 남부 지역을 방문해 몇 일 동안 종교 행사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중국은 달라이 라마가 분리주의 활동을 위한 방패로 종교 행사를 이용하고 있다며 그의 타이완 방문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한 당국자는 관영 '신화통신'에 중국의 종교 최고책임자인 예 지아오엔이 타이완 불교단체의 초청을 받아 오늘 타이완에 도착해 태풍 이재민들을 위한 법회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그러나 달라이 라마는 이들의 초청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타이완 제1야당인 민진당의 초청을 받았으며 마잉주 총통은 인도적 차원에서 그의 방문을 승인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