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 별세한 미국의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에 대한 추모 행사가 27일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에서 시작됩니다.

케네디 의원의 가족들은 하이아니스 포트에 있는 케네디 의원 자택에서 열리는 추모 미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미국 국기로 덥힌 케네디 의원의 관은 이어 보스턴에 있는 존 에프 케네디 박물관으로 옮겨질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수 천명의 미국 시민들이 케네디 박물관으로 향하는 케네디 의원의 관을 실은 차량 행렬을 지켜보기 위해 고속도로에 줄지어 섰습니다. 수 천명의 일반 추모 객들이 27일과 28일 케네디 박물관을 방문해 케네디 의원에게 고별인사를 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별 미사는 28일 저녁 거행됩니다.

케네디 의원의 시신은 오는 29일 장례 미사를 위해 보스턴 내 한 성당으로 옮겨질 예정이며, 같은 날 오후 워싱턴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에 있는 형 존 에프 케네디 전 대통령과 로버트 케네디 전 상원의원 묘소 옆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올해 77살인 케네디 의원은 1962년부터 상원의원으로 활동했으며, 지난1년 간 뇌종양으로 투병생활을 하다 별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