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 개발은 중국에 위협이 된다고, 마샤오텐 중국 인민해방군 부참모장이 말했습니다. 마샤오톈 부참모장은 그러나 북한의 2차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북-중 간 군사교류에는 영향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중국 인민해방군의 마샤오톈 부참모장이 최근 아시아 지역 군사 전문지 ‘칸와 아시안 디펜스’ 최근호에 실린 인터뷰에서 북 핵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마샤오텐 부참모장은 북한의 핵 개발이 중국은 물론 주변의 모든 나라들에도 위협이 된다면서, 중국은 과거에도 북한을 핵 국가로 인정하지 않았고 지금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대해, 마 부참모장은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와 상의해서 공동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 부참모장은 그러나 북한의 핵 위협에도 불구하고 북-중 간 군사교류에는 변화가 없다며, 오히려 이런 상황일수록 양국 간에 더 많은 대화와 협력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마 부참모장은 또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탄도미사일 방어체계에는 반대한다면서, 미사일 방어체계는 다른 용도로도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