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한 간 회담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이산가족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남북 간 노력을 고무하고 지지한다”면서 남북한 간 대화는 어떤 것이든 장려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그러나 한반도와 관련해 미국의 주된 목표는 비핵화라면서, 이에 대한 논의는 다자간 논의의 틀 안에서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