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최고 지도자, 무아마르 가다피 대령은  다음달,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동안 뉴욕시 교외에 천막을 치고 머무를 계획입니다. 미국 국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가다피 대령의 천막설치 계획을 '해괴하다'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좀더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미국은 유엔 협약에 따라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의 활동에 각국 지도자들이 참석하기 위해 뉴욕에 오는 것을 허용해야 합니다. 그런데 리비아 지도자, 무아마르 가다피 대령이 뉴욕주와 이웃한 뉴저지주 소재, 유엔주재 리비아 대표부 관저에  아랍 베도윈족 고유 천막을 치고 머물려는 계획이 알려지자 미국 관리들은 불쾌감을 공공연히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무아마르 가다피 대령은 리비아르 방문하는 외국 고위 관리들을 자신의 저택에 처놓은 천막에서 맞이하곤 합니다. 또한 가다피 대령은 외국의 국제행사에 참석할 때에도 천막을 치고 머물곤 합니다.

가다피 대령이 이번 유엔 총회에 참석하는 동안 천막을 치고 머물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은 이번 주에 발행된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의 보도로 알려졌습니다. 가다피 대령은 당초 뉴욕 시내 한 복판에 있는 시민공원, 센트럴 파크 안에 천막을 치려  했다가 거절당한 바 있습니다.

유엔주재 리비아 대표부 관저가 있는 잉글우드 지역에는 유대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으며 리비아 정보요원이 자행한 팬암 여객기 폭파 테러로 희생된 미국인 유족들 가운데 일부가 그 인근에  살고 있습니다. 이들은 가다피 대령의 천막설치에 항의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가다피 대령의 천막 설치에 대해 해괴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그에 대한 국무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직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국무부의 이 고위 관리는 최근 팬암 여객기 폭파 테러범, 압델 바세트 알 메그라히가 종신형을 복역중이던 스콧틀랜드 형무소에서 말기 암 진단에 따라 석방돼 리비아로 귀국했을 때 리비아 정부가 그를 영웅처럼 환영한 것을 두고 역겨운 일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비난한 바 있습니다.

국무부의 이언 켈리 대변인은  기자 리핑에서 테러범에 대한 리비아 정부의 대대적인 환영이 미국-리비아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테러범의 귀국을 환영, 축하한 것은 극히 역겨운 일이라고 켈리 대변인은 지적하면서  테러범을 리비아가 어떤 식으로 받아들이는지를  유심히 주시할 것임을 리비아 정부에 공개적  사적,  양면으로 명백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테러범을 공개적으로 영웅처럼 취급할 경우 그런 공공연한  과시는 미국-리비아 관계에 심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는 것입니다.

리비아 정보요원이었던 테러범의 귀국을 공항에 나가 환호했던 군중속에는 가다피 대령의 아들, 사이프 알 이슬람 가다피도 있었습니다. 더구나  가다피 대령 자신이 테러범 알 메그라히를 그의 집으로 직접 찾아갔습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 스콧틀랜드에서 석방돼 귀국한 테러범을 가택연금에 처하라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테러범은 자신에 집에 도착한뒤 떠나지 않고 있다고 국무부 고위 관리는 전하고  공항에 나가 테러범을 맞이한 군중의  규모를   리비아당국이 제한하려  했다는 사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스콧틀랜드 법무부 당국이 테러범을 건강을  이유로 석방하는 결정에 미국은 격렬히 반대했다고 밝혔 습니다.  그러나 그런 결정이 미국-영국간의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손상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켈리대변인은 덧붙였 습니다. 또 리비아의 석유와, 천연가스 개발과 관련한 통상문제가 스콧틀랜드 당국의 테러범 석방 결정에  일조하지 않았다는 영국 관리들의 해명을 미국은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다고  켈리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