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수도 아테네 인근에서 소방 당국은 강풍에 맞서며 산불을 걷잡으려 애쓰고 있습니다.

2천 여명의 소방 요원들은 오늘 (24일) 새벽 수도 아테네 북동부 지역에서 진화 작업을 재개했습니다. 현재 그리스 및 유럽 국가들에서 동원된 수 십대의 비행기들이 불길을 잡고 있습니다. 당국은 바람이 더욱 세지기 전 진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방송보도들은 당국자들이 오늘 해안가 휴양 도시 포르토 제르메노에 대피령을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소방 대원들은 인근 키테로나 산에서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리스에서는 지난 21일 발생한 수 십여 건의 산불로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