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연합뉴스는 지난 18일에 서거한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차 서울을 방문한 북한 조문단이 23일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는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김기남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등 북한 조문단이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만찬을 겸한 협의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정부 소식통은 23일 오전 10시 북한 조문단이 청와대를 예방해 이명박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 조문단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전갈을 전할 예정이며, 800연안호 선원에 대한 송환계획, 남북 당국간 회담 재개에 대한 북한 측의 입장 등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