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6자회담에서의 비핵화 약속을 존중한다면 미국은 앞으로 새로운 형태의 회담을 고려할 수 있다고, 국무부 고위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서의 의무를 존중한다면 회담의 형태를 바꾸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국무부 고위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20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이 6자회담에서의 약속과 의무를 존중한다면, 미국은 앞으로 6자회담이 아닌 다른 형태의 회담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북한이 6자회담 내에서의 양자회담을 인정한다면, 공식 6자회담 재개 전에 미-북 간 양자회담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고위 관계자의 이 같은 발언은 미-북 간 양자회담이 이뤄지려면 북한이 먼저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과는 다소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미국은 공식적으로 북한과의 양자회담이 가능하다면서도,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고 비핵화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이 관계자의 발언에 따르면, 미국이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은 다자회담의 틀 안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는 것이며, 기존 6자회담의 틀을 반드시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북한이 비핵화 의무를 존중한다면, 공식적인 6자회담 재개 전에도 미-북 간 양자회담 개최가 가능하다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